더맘마뉴스

>>더맘마뉴스
더맘마뉴스2021-02-18T11:32:56+09:00

더맘마, 유통 빅데이터 사업 본격화...동네마트 경영효율 높인다

작성일
2022-06-07 14:46
"중소형 마트 '데이터 기반' 체계적 운영 지원…매출·수익 극대화 목표"

더맘마(대표 김민수)는 글로벌 리테일 리서치 전문 기관을 대상으로 직영 식자재마트 판매 데이터를 공급하는 계약을 체결했다고 22일 밝혔다.

이는 빅데이터실 신설 이후 첫 데이터 상품화 성과다. 이번 계약에 따라 맘마마트 천안점과 화곡점, 금촌점은 품목별 판매량과 가격 등 유통 정보를 월간 단위로 해당 기관에 제공한다.

더맘마 관계자는 "리테일 관련 리서치가 세분화되면서 기업형 마트와 차별화되는 중소 식자재마트 판매 데이터를 필요로 하는 수요가 점점 많아지고 있다"며 "빅데이터 분석을 점점 고도화해 유통 데이터 마켓에서도 의미 있는 성과를 낼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에 앞서 더맘마는 올해 빅데이터분석실을 신설하고 빅데이터 연구에 투자를 집중하기로 했다. 주된 분석 대상은 마트 상품의 온라인 및 오프라인 유통 관련 분야다.

이들 유통·판매 빅데이터를 연구·분석하는 목적은 상품 구색 최적화, 상품 수요 예측, 소비자 이탈 방지, 소비자 구매 트랜드 분석, 마트 경영 효율 최적화 등으로 다양하다.

더맘마는 직영마트를 중심으로 유통 데이터를 쌓아 빅데이터를 구축하는 데서 나아가 축적된 빅데이터를 연구·분석하는 플랫폼을 제작할 계획이다. 수집된 정보를 입력하면 자동으로 다각도의 조사·분석 보고서를 산출해주는 시스템을 만드는 게 목표다.

해당 시스템 구축 후엔 직영점을 중심으로 테스트 과정을 거쳐 판매 데이터 분석 수요가 있는 가맹 마트에도 서비스를 제공하고자 한다. 지역 중소마트가 스스로 마트 운영을 체계적으로 분석하는 것은 인적·물적 여건상 매우 어려운 일이다.

더맘마는 빅데이터 분석 사업을 통해 가맹마트를 비롯해 전국 동네마트들의 경영 효율 증진에 기여하는 것을 궁극적인 목표로 삼고 있다. 더맘마는 관계자는 "중소 마트들도 데이터 기반의 체계적인 운영으로 매출과 수익을 극대화할 수 있을 것"이라며 "더맘마 역시 철저한 데이터 분석을 통해 소비자에게 더 다가가고 '맘마먹자' '마자'(MaZa) 앱을 더 활성화시키고자 한다"고 말했다.